국토부, 파라과이 등 중남미 5개국과 스마트시티 협력 강화
국토부, 파라과이 등 중남미 5개국과 스마트시티 협력 강화
  • 김동민 기자
  • 승인 2016.05.27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가 스마트시티 등 주택도시분야의 국제적 교류를 강화하고 나섰다.

27일 강호인 국토교통부 장관은 파라과이 주택부 ‘소레닫 누녜즈’ 장관 등 중남미 5개국 11명의 장·차관 등 고위공무원 및 주한 대사 2명과 함께 더웨스틴조선호텔에서 간담회를 갖고, 중남미의 도시, 주택개발에 대한 협력과 함께 한국의 뛰어난 ICT 기술을 접목한 스마트시티 수출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강호인 장관은 “중남미 건설시장은 지난 5년간 연평균 16.5% 증가율을 보이며 빠르게 성장하는 주요 신시장으로, 최근 볼리비아 산타크루스 신도시 실시설계를 우리기업이 수주하는 등 중남미와의 협력이 강화되고 있다”면서, “오늘 간담회를 계기로 한국-중남미간 도시주택 인프라 건설 협력과 한국 스마트도시의 중남미 수출에 대한 논의가 더욱 확대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이번 간담회 및 한국 스마트시티 현장시찰을 계기로 한국의 도시개발경험을 중남미에 적용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지속적인 협력을 추진키로 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작년에도 이와 같은 간담회를 통해 ‘콜롬비아 보고타 엘도라도 제2공항 배후 신도시 마스터플랜’ 수립을 추진 중이다”며, “앞으로도 중남미와의 도시개발협력을 적극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