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워커_한반도 정세] 남북연락사무소 폭파한 北…잇단 담화 공세까지 ‘남북관계’ 파국 우려
[뉴스워커_한반도 정세] 남북연락사무소 폭파한 北…잇단 담화 공세까지 ‘남북관계’ 파국 우려
  • 리웍스리포트
  • 승인 2020.06.17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이 16일 예고한대로 개성공단 내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하면서 남북관계가 파국으로 치닫는 양상이다. 특히 북한은 폭파 다음날인 17일 상대 정상의 특사 파견과 같은 비공개 제안을 공개적으로 밝히며 비난에 나서 남북관계가 회복 불능 단계로 접어드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그래픽_황성환 그래픽 1팀 기자>
북한이 16일 예고한대로 개성공단 내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하면서 남북관계가 파국으로 치닫는 양상이다. 특히 북한은 폭파 다음날인 17일 상대 정상의 특사 파견과 같은 비공개 제안을 공개적으로 밝히며 비난에 나서 남북관계가 회복 불능 단계로 접어드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그래픽_황성환 그래픽 1팀 기자>

북한이 16일 예고한대로 개성공단 내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하면서 남북관계가 파국으로 치닫는 양상이다. 특히 북한은 폭파 다음날인 17일 상대 정상의 특사 파견과 같은 비공개 제안을 공개적으로 밝히며 비난에 나서 남북관계가 회복 불능 단계로 접어드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통일부는 16일 “북한이 오후 2시 49분 개성공단내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청사를 폭파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폭파 당시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 출석 중이던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폭파 소식을 접하고 “여기(국회)에 와 있는 (동안) 상황(이) 벌어졌다”며 “일단 (북측이 폭파한다고) 예고된 부분이 있다”고 당혹스러워했다.

김 장관은 “좀 더 정확한 상황을 확인해야 한다”며 상임위 도중 굳은 표정으로 이석했다. 김 장관이 떠난 후 외통위는 산회됐다.

앞서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은 지난 13일 발표한 담화에서 다음 ‘대적 행동’ 행사권을 인민군 총참모부에 넘긴다고 공언하며 “멀지 않아 쓸모없는 북남공동연락사무소가 형체도 없이 무너지는 비참한 광경을 보게 될 것”이라고 강도 높은 행보를 예고한 바 있다.

북한이 감행한 이같은 조치는 문재인 대통령이 6·15 남북공동선언 다음날 이뤄지면서 적잖은 충격을 줘다. 특히 문 대통령이 북한에게 “대화의 창을 닫지 말 것을 요청한다”고 언급한 직후에 단행되면서 남북관계 분위기는 초긴장 상황이란 관측이다.


연락사무소 폭파 다음날 北 담화 폭탄…특사 파견 사실 공개하기도


북한은 연락사무소 폭파에 그치지 않고 17일 남측이 북측에 특사 파견을 간청했고, 김 제1부부장이 이를 불허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15일 남조선 당국이 특사파견을 간청하는 서푼짜리 광대극을 연출했다”면서 “우리의 초강력 대적 보복공세에 당황망조한 남측은 문재인 ‘대통령’이 우리 국무위원회 위원장 동지께 특사를 보내고자 하며 특사는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으로 한다면서 방문시기는 가장 빠른 일자로 하며 우리측이 희망하는 일자를 존중할 것이라고 간청해왔다”고 밝혔다.

통신은 이어 “남측이 앞뒤를 가리지 못하며 이렇듯 다급한 통지문을 발송한 데 대해 김여정 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은 뻔한 술수가 엿보이는 이 불순한 제의를 철저히 불허한다는 입장을 알렸다”고 전했다.

북한은 여기에 그치지 않고 김 제1부부장 명의의 담화를 통해 문 대통령의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 메시지에 대한 원색 비난을 내놨다. 김 제1부부장은 “민족 앞에 지닌 책무와 의지, 현 사태수습의 방향과 대책이란 찾아볼래야 볼 수가 없고 자기변명과 책임회피, 뿌리깊은 사대주의로 점철된 남조선 당국자의 연설을 듣자니 저도 모르게 속이 메슥메슥해지는 것을 느꼈다”고 비난했다.


靑, 정부도 대북 입장 발표하며 대응…남북관계 악화 우려


연락사무소 폭파에 이은 북한의 원색적인 비난 담화에 청와대를 비롯해 통일부, 국방부도 대북 입장을 발표하며 대응에 나섰다.

윤도한 청와대 소통수석은 브리핑에서 김 제1부부장이 문 대통령의 6·15연설을 비난한 데 대해 “취지를 전혀 이해하지 못하고 매우 무례한 어조로 폄훼한 것은 몰상식한 행위”라며 “사리분별을 못하는 언행에 더 이상 감내하지 않을 것을 분명히 경고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청와대는 북한이 대북특사 파견을 거절한 것을 공개한 데 대해서도 “전례없는 비상식적인 행위이며 대북 특사 파견 취지를 의도적으로 왜곡한 처사로 강한 유감을 표명한다”고 강조했다.

통일부도 총참모부가 금강산 관광지구와 개성공단을 군사지역화 하겠다고 한 데 대해 강한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서호 통일부 차관은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에서 “금일 북측의 발표는 2000년 6·15공동선언 이전의 과거로 되돌리는 행태이며 우리 국민의 재산권에 대한 명백한 침해”라며 “북측은 이에 대한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국방부 역시 북한 총참모부 발표를 거론하며 “그간의 남북합의들과 2018년 '판문점선언' 및 '9·19 군사합의'에 정면으로 배치되는 각종 군사행동 계획을 비준 받겠다고 발표한 데 대해 깊은 우려를 표명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전동진 합참 작전부장은 “실제 행동에 옮겨질 경우 북측은 반드시 그에 대한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며 “우리 군은 현 안보상황 관련, 북한군의 동향을 24시간 면밀히 감시하면서 확고한 군사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으며 안정적 상황 관리로 군사적 위기고조를 방지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