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용근로자 일자리 부족… 박근혜 대통령의 IT산업의 보급이 답이다
일용근로자 일자리 부족… 박근혜 대통령의 IT산업의 보급이 답이다
  • 신대성 스마트마이잡 대표
  • 승인 2015.04.01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신대성 스마트마이잡

전국의 일용근로자 수는 800만 명에 이른다. 이는 지난 2004년 국세청 통계자료 기준으로 이중 국내 일용근로자 수는 760만 명에 달하며, 외국인 일용근로자 수가 40만 명에 이른다.

이 중 건설일용근로자 수는 150만여 명으로 추산되고 있다. 이들 일용근로자는 대부분 취약계층으로 월 평균 임금이 120여만 원에 불과하다는 것이 통계청 추산이다.

국내 최저임금이 시간당 5,580원으로 하루 8시간을 근로했을 때 받는 월평균 임금과 비슷한 수준이다.

이들이 이토록 열악한 경제여건 속에서 살아가야 하는 이유 중 하나는 일자리의 불균형 때문이다.

일용근로자에게 일자리를 소개하는 일명 인력업체는 많지만 인력업체마다 소개할 수 있는 일자리는 저마다 다르다. 어느 곳은 일자리가 부족해 근로자가 하루벌이를 하지 못하는 곳도 있지만 반대로 같은 지역 내에서도 근로자가 부족해 일을 내보내지 못하는 곳도 있다.

이는 일자리 정보의 불공유에서 발생하는 불균형으로 이들의 경제생활이 피폐해질 수밖에 없는 이유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정부에서도 팔을 걷어붙이고 나서고 있지만 쉽지 않은 모양새다. 또 박근혜 대통령과 고용노동부 이기권 장관은 일용근로자들의 경제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무료취업지원센터 등을 오는 4월부터 운영키로 했다. 즉, 유료직업소개소는 소개비로 일정 수수료를 받지만 무료로 운영되는 곳에서는 수수료 절감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이 같은 박근혜 대통령과 이기권 장관의 노력은 이제 그 꽃을 피우게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한해 평균 무료로 취업지원이 되는 건이 100만 건만 된다고 하더라도 근로자들이 절감할 수 있는 비용은 무려 100억 원에 달한다. 정부가 팔 걷고 나서는 것은 이렇게 엄청난 비용의 절감이 곧 근로자들에 돌아가기 때문이다.

여기서 한 가지, 근로자들에게 좀 더 많은 혜택을 주기 위해서는 일자리의 불균형을 해소하는 길이 답이다. 즉 지금의 IT기술을 활용하고, 휴대폰을 이용하면 어려울 것도 아니기 때문이다.

이른 새벽 한 곳의 소개소밖에 갈 수 없는 육체적 현실의 한계를 IT를 활용해 극복하는 것이다. 가령 핸드폰을 이용하여 여러 곳의 소개소를 연결한 후, 연결된 소개소에서 다음날 일자리를 소개받으면 비교적 쉽게 근로자는 일을 찾을 수 있다.

또 소개소에서도 다음날 몇 명의 근로자가 출근하는지 전혀 모르는 상황인데 반해, IT서비스를 활용하여 다음날 몇 명의 근로자가 출근하는지를 알게 된다면 이 또한 이익이 되고, 일 소개에도 도움이 된다.
박근혜 대통령은 창조경제를 만들어가고 그 경제 속에서 국민들은 새로운 기대와 가능성을 만들어가고 있다. 하지만 그 창조경제의 원저는 바로 일용근로자와 같은 취약계층에게 더 많은 혜택이 돌아가야 만이 그 효과는 배가 될 것이다.


관련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